해외 도미노피자,호주 도미노피자,도미노피자 이색메뉴,호주 에얼리비치 여행,호주 배낭여행,호주 에얼리비치 맛집,FIRE BREATHER,GARLIC PRAWN
호주 에얼리비치에서 즐기는 이색적인 도미노피자


안녕하세요
! 도미노 크리에이티브기자단 나니야입니다. ^^ 얼마 전, 호주 에얼리비치(Airlie Beach)로 여행을 떠나게 되었는데요. 에얼리비치는 세계 최고의 여행지 10에 선정되기도 한, 휘트선데이 제도에 속해있는 아름다운 바닷가 마을로 요트와 세일링투어를 즐기기에 좋은 곳이에요. 한낮엔 고요히 요트가 떠 다니는 평화로운 해변은 밤이 되면 전 세계 청춘들이 모여 열정적이고 뜨겁게 불타오르기도 한답니다. 주머니사정이 넉넉지 않은 배낭족들이 머물며 섬을 돌아보는 투어를 즐기는 곳, 호주 에얼리비치. 매끼 챙겨 먹기도 힘들었던 배고픈 여행객 저 나니야는 여행도중 우연찮게 도미노피자 매장을 만나게 되었는데요!*_* 반가운 마음에 한걸음에 달려가 맛 본 피자는 한국과는 확연히 다른 이색적인 맛이었어요! “이런 맛 처음이야!” 도미노피자 덕분에 더욱 화끈한 휴가를 즐기게 되었는데요. 반짝반짝 아름다운, 호주 에얼리비치에서 만난 도미노피자 매장 체험기, 오늘은 이웃님들께  그 감동을 전해드리도록 할게요!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만 싶으신가요? 가만히 눈을 감고, 아름답게 일렁이는 해변을 그린 다음 저의 이야기를 들어 보세요. ^0^/



파란 하늘보다 더 맑은 에얼리비치
! 정말 한 폭의 수채화처럼 파란 물결 위로 요트가 유유히 떠다니고 있는 풍경이에요. 그야말로  그림처럼 아름다운 꿈 속에 있는 기분이었는데요.



세일링투어도 즐기고
, 라군에서 수영도 즐기고, 산책도 즐기며 평화롭고 한가로운 휴가를 보내고 왔던 에얼리비치~ (! 다시 떠나고만 싶어요~)



제가 머물던 유스호스텔 바로 옆에 도미노피자가 있었는데요
! 하루 이틀 매끼 챙겨먹기도 힘들었던 터라 반가운 도미노피자 간판을 보고 얼른 달려가봤답니다. 어디서 봐도 눈에 확 띄는 파란색의 도미노피자 간판이에요. *^^* (반갑다! 친구야!)



도미노피자 건너편에는
<THIRSTY CAME> 이라는 주류를 파는 가게가 있는데요, 맥주와 함께 도미노피자를 즐기고 싶으신 분은 바로 길만 건너가면 시원한 맥주를 구입하실 수 있지요. 저도 머무는 동안 애용하던 곳이랍니다.



도미노피자 매장 앞의 테이블에서 피자를 맛있게 먹고 있는 사람들을 보니 더더욱 피자가 먹고 싶어졌어요
. 침이 꼴깍



메뉴 선택의 순간
! 고민고민! , 이순간에는 언제나 신중, 또 신중하게 되는데요! 즐겨먹던 한국의 도미노피자와는 메뉴가 완전히 달랐기 때문에 주문을 하겠냐는 종업원의 말에 잠시 시간을 달라고 한 다음 천천히 메뉴판을 살펴봤어요.



사이드메뉴도 한국과는 많이 다르고
, 디저트까지 더해서 종류가 다양했는데요. 우선은 제가 사랑하는 갈릭브레드를 사이드메뉴로 골랐습니다.



에얼리비치는 백팩커 여행객들이 많이 오는 지역이기에 도미노피자에도 백팩커들을 위한 피자세트가 준비되어 있었어요
. 두 가지의 토핑을 얹은 간단한 피자로, 한판에 6.95$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맛볼 수 있었답니다. 앞서 누군가가 주문해서 모양을 살펴 볼 수 있었는데요. 두 가지 토핑이라고해도 전혀 부실하지 않고 아주 풍성해 보였어요. 역시 도미노피자 짱!



주문을 하고 기다리는데 밖에서 멋진 청년이 홀로 피자를 즐기고 계셨어요
...*^^* ..함께하고 싶었어요. //_//



10~15
분 정도 기다려 받아본 따끈따끈한 도미노피자! 잘 먹겠습니다~^^

 


피자 한 판과 갈릭브레드
, 그리고 시원한 콜라의 모습이에요. 



제가 주문한 피자는 매운걸 좋아하는 한국인 입맛에 딱 맞는 FIRE BREATHER! 
피자의 이름부터 정말 화끈하죠? 피자 위를 초록색으로 장식한 저것은! 바로 할라피뇨~! 우후훗~ 바라보기만 해도 벌써부터 입안이 화끈화끈해졌는데요. 그 맛은 어떨까요? 두근두근!



원래 매운맛이 중독성이 강하다고 하죠
. 매운 음식을 정말  좋아하고 잘 먹는 저에게 이 피자는 최고의 선택이었어요! 화끈한 피자와 고소한 갈릭브레드가 조화롭게 어우러지고 톡 쏘는 콜라까지 더해져 정말 환상적인 궁합이었답니다. 개인적으로 한국에도 이렇게 할라피뇨를 이용한 메뉴가 나왔으면, 하는 생각을 해보았어요. ^^



며칠 뒤
 또 한번 도미노피자를 방문하게 되었어요! 맛있던 할라피뇨 피자를 잊지 못해 또 찾아갔지요. ... 또 지난번과 같이 FIRE BREATHER를 주문하고 싶었지만, 자주 올 수 있는 호주가 아니다 보니! 이번엔 다른걸 먹어볼까? 또 유심히 살폈답니다. 마음 같아서는 모든 메뉴를 다 맛보고 싶었어요. 한국에서는 먹을 수가 없는 맛이니까요.



이번에 고른 건 고소한
GARLIC PRAWN! 오동통한 새우가 토핑으로 올라가고 엄청나게 많은 양의 치즈가 녹아있는이 역시 정말 맛있었던 피자할라피뇨가 올라간 매운맛의 FIRE BREATHER와는 전혀 다른 매력의 피자였어요. ^^ 




한국에도 새우가 토핑으로 올라가는 피자들이 많이 있잖아요. 도미노피자에도 통통한 새우가 올라간 맛있는 피자들이 있고요. (개인적으론 지난 여름, 치즈케이크샌드 피자에 완전 버닝했었답니다!^^;;) 음~ GARLIC PRAWN은 정말 깊고 진한! 오리지날 치즈의 풍부한 맛이 그대로 전해지는 피자였는데요. 탱탱한 새우, 상큼한 토마토, 시금치~ 고소한 갈릭소스와 치즈의 깊은 맛이 참 조화로웠답니다.




두 가지 피자를 맛본 결과 저는 FIRE BREATHER함께 여행했던 친구는 GARLIC PRAWN가 더 맛있다고 결론을 내렸어요.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니까요!) 걸어서 1분 정도 걸릴 만큼 유스호스텔 옆에 바로 붙어 있는 도미노피자였기에 따로 배달도 필요 없이 곧바로 이렇게 따끈따끈한 피자를 받아올 수 있어서 정말 행운이었다고 생각했답니다. *^^*



여행지에서 즐기는 이색적인 도미노피자
! 한국에서 먹는 피자와는 또 다른 엄청난 매력이 있었는데요.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데는 다 이유가 있었네요. 다른 여행지에 가서도 도미노피자를 만난다면 고민할 필요도 없이 바로 달려가 새로운 피자를 맛보게 될 것 같아요. ^0^/ 무엇을 기대하든 그 이상을 맛보게 해주는 도미노피자, 정말 최~


Creator. 도미노 크리에이티브 기자단 '나니야'

도미노피자와 인연을 맺은 블로거분들이 사외필진으로 참여해 다양한 시각에서의 도미노피자 이야기를 전해드릴 예정입니다다양한 분야의 블로거들을 통해 들어보는 다채로운 이야기들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크리지기 크리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