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크리지기입니다~ 도미노피자의 신나는 피자교실이 새해를 맞아 산뜻하게 돌아왔어요. 여러분이 계속해서 보내주신 많은 성원과 기대에 부응하여 좀 더 꼼꼼하고, 더욱 자세하게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그리고, 현재 도미노피자 홈페이지에 모집 중인 1월 피자교실 신청 정보도 알려드릴게요. 꼭 신청해주세요~ ^0^





◎ 12월 도미노피자와 함께한 'Domino's 신나는 피자교실'!




쌀쌀한 날씨에도 도미노피자 역삼동 본사까지 찾아와주신 어머님과 아이들을 위해 피자와 사이드디쉬를 준비했어요. 배부터 든든하게 채워야 예쁜 피자를 만들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이어진 선물 증정! 피자교실의 선물인 색연필과 '도미노를 그리다' 컬러링 스케치북입니다. 어찌나 인기만발인지 아이들 모두 선물을 받자마자 컬러링을 시작했어요! 아이들의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기분이 무척 뿌듯합니다.





즐겁게 컬러링을 하며 순서를 기다리는 아이들이 삼삼오오 짝을 지어 모델 스토어로 이동합니다. 요리에 앞서 청결은 필수! 귀여운 조리모에 앞치마까지 두른 완벽한 복장으로 DRESS-UP! 기대에 가득 찬 아이들의 눈망울만큼이나 예쁜 피자를 만들 준비를 시작해요~*





열심히 피자를 만드는 아이들! 고르게 발라진 토마토소스 위에 평소 좋아하는 재료를 듬뿍듬뿍 뿌려주는 모습이 제법 셰프 같지 않나요?  그 위에 치즈를 살포시 덮어 자신만의 DIY 피자를 만드는 아이들! 조막만 한 손으로 집중하는 모습이 너무너무 귀엽네요.





컬러링 스케치북을 오밀조밀 색칠하며 솜씨를 뽐내던 아이들, 이제 피자 도우에 솜씨를 뽐내고 있습니다! 만드는 친구들의 개성이 듬뿍 묻어나는 피자들이 하나둘 예쁜 모양새를 갖춰갑니다.





화끈하게 베이컨을 팍! 올린 친구도 있고, 치즈를 듬~뿍 뿌린 친구도 있습니다. 다들 귀여운 욕심쟁이네요 >_< 손 씻기부터 피자 토핑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온전히 피자를 만들어내는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이 피자교실의 매력이 아닐까요?   

 



토핑 올리기가 끝나면 피자는 오븐으로 들어가요. 자신의 피자가 노릇노릇 구워지는 모습을 지켜보는 아이들, 정말 귀엽지 않나요? 자신이 만든 피자를 빨리 보고 싶어 하는 아이들의 앙증맞은 마음이 전해져오는 것 같습니다. 





◎ 12월 Domino's 신나는 피자교실' 갤러리 전격 공개!




아이들이 너무나 좋아하는 '도미노를 그리다' 스케치북! 피자교실에 오시면 드리는 선물입니다. 컬러링은 아이들의 집중력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 알고 계시죠? 컬러링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현재 도미노피자 홈페이지에서 나눠드리는 '도미노를 그리다' 캘린더 도안도 놓치지 마세요. 게다가 도안을 색칠해서 '도미노를 그리다' 이벤트까지 신청하실 수 있으니 자녀분과 색칠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0^








치즈와 베이컨이 노릇~노릇~ 잘 익은 피자네요!. 치즈 속에 숨어있는 감자와 버섯도 고개를 내밀고 있습니다. 이렇게 베이컨이 가득한 피자 한 조각이라면 하루 종일 든든할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그렇지만 골고루 먹어야 하니, 다음에는 피망이나 양파 같은 야채도 함께 넣도록 해요 >ㅅ<





아이들이 정성스럽게 만든 피자는 집으로 가져가실 수 있답니다. 함께 오지 못한 가족들과 피자를 맛보며 피자교실 이야기를 나눠보시는 건 어떤가요? 신이 난 아이들이 함께 오지 못한 가족에게 온몸으로 설명할 모습을 상상하니 크리지기도 무척 기쁘네요 ^0^ 도미노피자 피자교실, 아이들의 체험학습장으로 딱! 인 곳이지요? 현재 1월 피자교실 신청이 진행 중이니 아이들과 즐거운 추억을 쌓아보세요 :)



1월 피자교실 신청 진행 중

하단 배너를 누르면 응모할 수 있어요! ▼






Creator크리지기
 

도미노피자에서 온라인PR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크리지기라는 이름으로 도미노피자 블로그를 통한 소비자와의 대화에 푹 빠져있습니다앞으로 도미노피자의 생생한 소식을 다방면으로 전해드릴 예정이니 크리지기와의 즐거운 대화에 동참해주세요.   


Posted by 크리지기 크리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감체험 학습, 도미노피자 12월 피자교실 모집

 

 

 

오감체험 학습 추천! 도미노피자의 신나는 피자교실이 11월에도 어김없이 돌아왔는데요. 갈수록 더해가는 인기에 더욱 더 자세하게 소개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그래서, 오늘은 11월의 도미노 피자교실을 모습을 샅샅이 공개할까 합니다.더불어, 현재 도미노피자 홈페이지에서 모집 중인 12월 피자교실 신청 정보도 알려드릴 테니 꼭 신청해보세요 ^_^




◎ 11월 도미노피자와 함께한 'Domino's 신나는 피자교실'!

 

 



11월 피자교실 역시 맛있는 도미노피자와 준비된 사이드디쉬 간식을 나눠먹으며 시작했답니다! 열심히 피자를 만들려면 배를 든든히 채워줘야죠 ^_^




 

11월 피자교실의 선물은 색연필과 '도미노를 그리다' 컬러링 스케치북! 컬러링 스케치북과 컬러링 캘린더를 받자마자 한달음에 달려와 구경 중이에요.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이었답니다 +_+

 







컬러링 스케치북과 색연필만 있으면 나도 화가★ 컬러링 스케치북을 받자마자 집중력 있게 색칠에만 집중하는 친구들이 많더라고요. 자신의 컬러링과 다른 친구의 컬러링을 비교해보기도 하고, 이 색 저 색 칠해보기도 하면서 피자교실 순서가 되길 얌전히 기다려주어서 무척 고마웠습니다.




 

차례차례 모여 한 팀씩 모델스토어로 이동! 나만의 피자를 만들어볼 수 있다는 생각에 들뜨더라도, 꼭꼭 손을 깨끗하게 씻어주는 단계를 잊으면 안 되겠죠?




 

꼼꼼하게 손을 씻은 뒤, 피자를 만들고 있는 모습입니다. 평소 좋아하는 재료를 듬뿍 넣고, 고소~한 치즈도 솔솔 뿌려줘요! 건강을 위해 채소도 넣자는 어머니의 이야기에 착하게도 피망 등의 채소도 듬뿍 넣는 아이들! 조그마한 손으로 이것저것 열심히 넣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어떤 친구는 꽃 모양의 피자를, 또 다른 친구는 시계 모양의 피자를 만들고 있어요! 비록 들어가는 재료는 같아도 재료의 비중이나 만드는 모양에 따라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피자가 만들어지는 게 도미노 피자교실의 묘미랍니다. 내 손으로 맛있는 피자를 만들 수 있다는 생각에 그 누구보다 집중해서 만들어 내는 모습이 대견하네요!

또한, 부모님들도 이런 아이들의 모습을 가까이서 지켜보고 사진으로 남기실 수도 있으니 왜 도미노 피자교실이 오감체험학습으로 인기 만점인지 짐작이 가시죠?

 





◎ 11월 Domino's 신나는 피자교실' 갤러리 공개!






이번 11월 피자교실부터 증정된 도미노를 그리다 스케치북과 도미노를 그리다 캘린더! 앙증맞은 손으로 열심히 컬러링하는 모습이 인상적인데요. 컬러링 학습은 아이들의 집중력과 소근육 발달을 도와준다고 하니, 놓칠 수 없는 선물이죠? 지금 도미노피자 신제품 직화 스테이크 피자를 주문하시면 2016 도미노 컬러링 캘린더를 증정 중이랍니다. 예쁘게 컬러링도 하고, 매달 진행될 이벤트에 응모도 해보세요 :)





토핑을 한 땀 한 땀 올리는 아이들의 정성만큼이나 소중한 작품들이 탄생했는데요. 그중에서도 은수의 메롱피자는 베이컨으로 혀를 표현한 섬세함이 돋보였고,



 

재료를 가득가득 손에 꼭 쥐고 함박눈이 내리듯 피자에 듬뿍 뿌리던 찬희는 상남자 스타일 피자를 선보였습니다. 완성된 피자를 들고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 사랑스럽죠? 재료 폭탄 피자라 불리며 모두를 놀라게 한 찬희의 피자라면 한 조각만 먹어도 배부를 것만 같아요~ ^0^ 

아이들의 개성만큼이나 각각의 매력이 가득 묻어나는 아이들의 피자, 그 맛까지 궁금해지는데요. 아이들의 손으로 직접 완성한 피자는 함께 오지 못한 가족들까지도 함께 집에서 맛볼 수 있도록 포장해드린답니다. 집에 가서 가족들에게 쫑알 쫑알 자랑할 아이들을 생각하니 크리지기까지 뿌듯해지는 기분이에요~*



12월 피자교실 신청 진행 중!
하단 배너를 누르면 응모할 수 있어요! ▼

 

Creator크리지기
 

도미노피자에서 온라인PR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크리지기라는 이름으로 도미노피자 블로그를 통한 소비자와의 대화에 푹 빠져있습니다앞으로 도미노피자의 생생한 소식을 다방면으로 전해드릴 예정이니 크리지기와의 즐거운 대화에 동참해주세요.




Posted by 크리지기 크리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