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노피자 페이스북 사랑의 255℃​, 11월 사연!



도미노피자에는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고 다니는 사랑의 오븐, 파티카가 있습니다. 맛있는 도미노피자가 필요한 곳이라면 그 곳이 어디든 달려가죠. 지금은 도미노피자 페이스북에 정차해 '사랑의 255℃'라는 이름으로 여러분의 사연을 받고 있답니다. 매월 1일, 새로운 주제가 공개되죠. 11월에는 언제나 우리의 안전을 위해 힘써주시는 소방관 분들을 응원하기 위한 사연을 받았습니다. 앞서 소방의 날 행사와 함께 했던 출동소식(여기)도 들으셨죠? 오늘은 마음씨까지 아리따우신 여성의용소방대원 분들과 함께한 '수원소방서', 구급 대원인 사연의 주인공을 따라간 '구로소방서' 파티카 출동 이야기를 들려드릴께요~ 



 
◎ 평생 119와 함께하신 서장님의 퇴임식에 함께해주세요~!

 

 

11월에는 도미노피자 페이스북에 '사랑의 255℃' 덕분에 훈훈함이 가득했습니다. 글쎄 사랑의 255℃ 사연 공모에 같은 사연을 가지신 분들이 10분이나 찾아오신거 있죠. 심지어 대만 타이페이에서도 사연을 보내주셨어요. 바로, 여성의용소방대원으로 오랫동안 봉사활동해오신 '수원소방서'의 서장님의 퇴임식에 함께 해달라는 내용이였죠. 그 중 여성의용소방대의 대장을 맡고 계신 '김지영'님의 사연을 소개해드릴께요.

 

 

 

김지영 외 10분 

수원소방서 오병민 서장님 정년 퇴임식에 파티카 출동시켜주세요

평생 119사랑으로 말단 밑 바닥에서부터 시작해 소신껏 일해오신 분이십니다

체면보다는 봉사에 앞장서시고 직원들과 맞수다로  눈높이를 같이하며 소통하시는 리더이셨습니다

생명을 구하는게 소방관의 의무입니다

불길속에서도 제일 마지막에 나오는게 소방관입니다

소방관으로 걸어오신 그 마지막에 파티를 열어 아름답게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소방관들이 가는 그 길이 진정한 용기를갖고 전진할수있도록 

앞서가는 사람들의 발자국이 선명히 찍히어 두려움 과 맞싸우며

그 길을 당당히 갈수있도록 해 주십시요

파티카가 출동한다면 저희 봉사대원들이 감사의맘으로 멋진 파티장을 만들어볼까 합니다

함께 할수있게 해주십시요!

 

 




해가 질 무렵, 파티의 기운이 가득한 수원 소방서를 찾았습니다. 사진에 한 번에 담기도 어려울 만큼 거대한 규모와 언제든 나갈 준비가 되어 있는 소방차들의 행렬. 괜히 안심되고~ 든든한 거 있죠. 연달아 일어나는 안전사고로 국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요즘, 소방대원 분들의 어깨가 더 무거워 지셨을 것 같아요. 



무거워진 소방대원 분들의 어깨! 도미노피자로 가볍게 해드려야죠? 기다리고 계시는 분들을 위해~ 해가 질 때까지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밤에 보니 조명이 환하게 들어온 도미노피자 파티카가 더 예뻐보이네요~ ^^





수원소방서의 오병민 서장님의 퇴임식이 있는 날. 대강당에 퇴임식을 위한 파티가 준비되고, 도미노피자의 등장으로 퇴임식이 시작되었습니다. 원래는 조용하게 퇴임식을 하시고 싶어하셨는데 '사랑의 255℃' 사연이 당첨되면서 파티카가 방문한다고 하자 "그럼, 우리 여성의용소방대원들끼리 각자 피자에 어울리는 음식을 하나씩 준비해서 파티를 열자!" 라고 의견이 모아져 행사의 규모가 커진거라고 해요. 저도 여성의용소방대에 대해서는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는데, 주로 소방안전을 위한 홍보와 캠페인 활동, 심폐소생술과 안전사고 예방 등의 교육을 하면서 자진해서 소방서를 돕고 계신다고 해요. 


[##_http://www.dominostory.co.kr/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6.uf@27796D3B5473C9031D5455.jpg%7Cwidth=%22683%22%20height=%22325%22%20alt=%22%22%20filename=%22Cap%202014-11-25%2009-09-07-74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퇴임식을 위해 여성의용소방대원 분들이 마음을 모아 도미노피자에 사연을 보내주셔서 파티카가 오게 된거라 말씀드리니 서장님께서도 너무 즐거워 하셨어요. 소방관으로써의 임무를 내려놓는 자리가 이렇게 봉사의 힘으로 만들어졌다니 그 소회가 남다르실 것 같아요. 소감을 여쭤보니 "우리 소방관들, 항상 어려운 곳에 제일 먼저 나가느라 너무 고생을 많이 해요. 많이들 응원해주셨으면 좋겠어요." 하시며 끝까지 남은 후배 소방대원들을 걱정하셨어요. 서장님같이 제 몸을 아끼지 않고 사명감 하나로 불길 속으로 뛰어드신 소방관분들 덕분에 마음까지 든든했습니다! ^-^ 위급 상황에 가장 먼저 달려가시는 소방대원분들 모두 파이팅입니다~! 




◎ 구급 대원인 우리 오빠, 도미노피자로 힘을 냈으면 좋겠어요~!

이어지는 두 번째 파티카 출동은 구급 대원으로 일하면서 고생하는 오빠를 위해 사연을 보내주신 '박은수'님의 사연에서 시작했습니다. 타지에 떨어져 사는 오빠를 걱정하는 동생의 마음이 사연 가득하게 느껴졌어요. 한 번도 뵙지 못한 분이지만 어쩐지 음성지원이 되는 것 같죠? ㅎㅎ

 

 

박은수 님 

밤낮으로 고생하는 우리 오빠~ 

가족들은 부산에 있고~ 오빠 혼자 서울에서 열심히 소방서에서 일해요~ 

맛있는 피쟈~ 파티카출동하면 소방서 사람들이 다같이 즐겁게 맛있게 먹고 힘낼것 같아요~ ^^

가족들과 난생처음 떨어져서~ 서울에서 혼자 소방서에서 일하는 우리오빠!!! ㅠㅅㅠ 

우리집안의 자랑이며~ 든든한 기둥!!

 

  


[이미지 출처 : 구로소방서 홍보팀]

 

 

이번엔 구로소방서로 도미노피자 파티카가 출동했습니다. 약속한 시간에 맞춰 도착했지만.. 글쎄 사연의 주인공인 '박경덕' 구급대원은 출동 중! 도미노피자는 따뜻할 때 드셔야 더 맛있는데~ 하면서 열심히 피자를 굽고 있자 피자가 완성되는 시간에 딱! 맞춰 돌아오셨지 뭐예요~ 하마터면 주인공이 없는 자리에서 피자파티를 하는 건 아닐까 조마조마 했는데...기념사진만 찍으시고 다시 출동..ㅠㅠ

 

 

 [이미지 출처 : 구로소방서 홍보팀]

 

 

결국 다른 대원분께서 기념사진을 찍어주셨어요.. 그런데 구로소방대의 소방대원분들! 어? 어쩐지 낯이 익더라고요? 사실은 2012년 11월에도 소방의 날을 맞이해서 도미노피자의 파티카와 연이 닿았던 곳이었어요. 그래서인지 더~ 반갑게 맞아주시고 사진을 찍는 것도 적극적으로 도와주시더라고요. 

 

 



결국, 박경덕님은 자리에 안 계셨지만 풍성한 도미노피자 파티가 시작되었습니다. 평소에도 교대 근무를 하시면서 피자를 즐겨 드신다고 해요. 역시 도미노피자가 맛있다고~ 우리 아이들은 도미노피자 밖에 안 먹는다고~ 칭찬을 해주시는 덕분에 몸 둘 바를 모를 정도였습니다 ㅎㅎ




순식간에 도미노피자 한 판 두 판이 사라지기 시작하고… 분위기가 무르익어갈 무렵 현장에서 돌아온 박경덕님! 오늘은 긴급출동 건수가 유난히 많았다며 힘든 기색도 없이 말씀하시더라구요.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이 일어날 지 모르기 때문에 항상 긴장하고 준비해야 하는 게 몸에 베어 있으신것 같았어요. 오늘은 특히나 바빠 점심을 못 챙겨 먹었는데 도미노피자가 더 맛있겠다며 한입 크게~ ^^

시간을 오래 뺏을수 없어 간단하게 사연을 보내준 동생을 위해 소감을 한마디 부탁드리자 "동생이 이런 이벤트에 잘 지원하지 않는 편인데~ 덕분에 당첨이 되서 맛있게 먹었어요. 고맙다, 동생아. 빨리 시집 좀 갔으면 좋겠고, 마지막으로 사랑한다~" 하고 동생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보여주셨어요. 늘 긴급 상황을 척척 해결해주셔서 소방관분들은 다 슈퍼맨인 줄 알았는데 누군가의 오빠이고, 아들이였다는 게 새삼 와닿았습니다. 


[이미지 출처 : 구로소방서 홍보팀]


늘 고생하시는 소방대원분들을 응원하기 위해 도미노피자는 오늘도 맛있는 피자를 굽고 있습니다. 도미노피자를 사랑해주시는 블로그 이웃님들도 고생하시는 소방대원분들에게 댓글로 응원의 마음을 전해주세요. 소방관분들 모두 파이팅~! 매월 1일, 도미노피자 페이스북에서는 '사랑의 255℃'의 새로운 사연 주제가 발표됩니다. 도미노피자와 함께 사랑을 전해주세요~ ^^

  



사랑의 255℃, 다른 11월 당첨 사연 보러가기! 

 

Creator. 달려라 파티카
다양한 사회계층과 어려운 이웃을 만나 도미노피자만큼 따뜻한 소식을 전해드리겠다는 사명감으로 오늘도 달리고 있는 파티카 점장입니다. 도미노 파티카를 타고 전국을 누비며 갓 구운 따뜻한 피자와 훈훈한 이야기들을 전해드리겠습니다. 거리에서 도미노 파티카를 만나시면 반갑게 인사해주세요.
 
Posted by 크리지기 크리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